RYANTHEME_dhcvz718

여직원 - 9편

섹코 SXXKOR 1 37374





지숙이는 나와 항문 경험이 있으나 빡빡하게 조이며 들어간다. 

나는 지숙이 항문을 좆으로 쑤시면서 한손으로는 영애의 항문을 쑤셔 주었다.


"뿌적,...뿌적......,뿌적..... 쩍..쩍....적....."

< 아........으.........흥....응....아...........> 

" 퍽퍽.....팍..팍......찔꺽....찔꺽,,,,,철썩....철썩...." 

< 아아학!!..좋아....허헉..아학..아..아..학...........으…꼬옥..조이는 게....넘 조아....아..흑.................> 

“ 찔퍼덕..찔퍽..퍼..퍼..퍼...퍽... 칠퍽..칠퍽...칠퍽......." 

< 그래....지숙이도 마음껏 소리를 질러........마음껏 즐기라구.....흐흐흐.......> 

"푸욱..푸욱....푹....푹.....퍽 퍽 퍽......철벅...철벅...철벅.......벅벅벅.........." 

< 아아아아...좋아...아아아..더...아아아아..자기..나 죽겠어.....응...으으으...억..............>  

< 아아학!!.....넘.....좋아..!!..아..아앙.....하학....여보,,,,,.,,,.....나...어떻해.....> 

" 퍽퍽.....팍..팍......찔꺽....찔꺽,,,,,철썩....철썩....쩍...쩍......" 

< 아....여보.....나...이제 될려고 해...아...조금만 더..조금만 더......세게....> 


나는 지숙이가 절정에 오르도록 마지막 피치를 올려 주었다.


" 푹푹푹... 퍽퍽퍽... 쩔꺽쩔꺽.... 푸푸푸푹... 척척척... 북북북........."

<" 아..흐흑... 하응........ 어우....... 어엉.....하학... 아으... 크흑... 어흐! 그....마안.... 아...학.. 아.....!!!.......> 


지숙이는 더이상 참지를 못하고, 완전히 홍콩으로 떠나 버렸다. 

나는 지숙이를 홍콩으로 떠나 보내고 영애도 같이 홍콩으로 보낼 준비를 하였다. 

나는 지숙이 항문에서 좆을 빼고 영애의 항문에 다시 크림을 잔뜩 바르고 서서히 밀어 넣었다. 

귀두 끝이 항문을 파고 들자...........


< 아........음..........>


영애의 입에서 가늘게 신음이 나온다. 나는 뻑뻑하게 막혀 있는 영애의 항문을 열기 위해 힘을 주어 좆을 밀어 넣었다.


< 아.....악......아....퍼......아.....>


영애는 쇼파를 꽉 움켜지고 고통을 참으려고 애를 쓴다. 나는 마지막 힘을 다하여 좆 뿌리까지 박아 넣었다.

" 찌익.....쭈..욱....." 소리와 함께 좆 뿌리까지 들어가 버렸다. 나는 그 순간을 이용하여 사정없이 박아대기 시작했다. 


< 아..악.....악.....아퍼.......허억.....윽......아퍼....그냥 빼......어서.......>

< 조금만 참아 봐..다들 이렇게 하는거야.. 알겠어... 가만히 즐기는 거야...> 

< 아.....하....학.....악.....아퍼.....살살,,,해....응.....아퍼......아...쓰라려.......> 


나는 영애의 고통에 찬 신음을 들으며 펌프질을 더욱더 하기 시작 하였다.


“찔벅..찔벅...퍼퍽..철썩....철썩....!! .... 칠벅..칠벅... 팍팍팍.......” 

“찔퍼덕..찔퍽..퍼..퍼..퍼...퍽... 칠퍽..칠퍽...칠퍽... "  


크림을 발라 찔적 거리는 소리와 살과 살이 부딕히는 소리가 거실에 울려 퍼진다. 

이런 모습을 지숙이는 옆에서 아무 표정없이 멍청하게 바라보고 있었다. 

아직까지 절정의 쾌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홍콩거리를 헤메고 있는 모양이었다.


<아아~~~~아아....아..흑......아.....너무...조....아......좀....더 세게...응....>


영애는 이제 고통의 신음에서 벗어나 쾌락의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아마도 그녀는 색다른 맛에 쾌감을 얻을 것이다.


"뿌적,...뿌적......,뿌적..... 쩍..쩍....적....."

"퍽,퍽,퍽,뿌적,...뿌적......,뿌적..... 쩍..쩍....적........퍼억......퍽............" 

<아아아아....악!....으으으으~~~~`아....쓰라려............헉헉헉.......아아아아흑.....으으응........> 


그녀는 비명과 신음을 같이 내 지르며 몸부림을 친다.


" 퍽퍽.....팍..팍......찔꺽....찔꺽,,,,,철썩....철썩....쩍...쩍......"

< 아아아아....악!....으으으으... 아....흐..흐...흥....앙......아.....조아......이제...조아.......> 


그녀는 아픔을 뒤로 하고 이제는 쾌감에 몸부림을 치고 있었다.


< 아......자기...이렇게....조...아.........아...색다른 기분이야......넘...조..아........으...응......>

“ 찔벅..찔벅...퍼퍽..철썩....철썩....!! .... 칠벅..칠벅... 팍팍팍.......”  

< 아.......여보.....나...이제 될려고 해.......아...조금만 더......조금만 더......세게......아이고...죽겠네......> 

" 푹푹푹.... 척척척... 쑤걱쑤걱.... 푸푹푹푹...... 척척척척..... 퍼퍼퍽...... " 

< 아학! 아학! 아..... 응..... 아아앙.... 하흐학항... 아으으응............. 아하항.... 아...... 으...!!!...> 


이제 그녀는 절정의 끝에서 마지막 몸부림을 친다. 심하게 몸을 흔들어 대던 그녀가 움직임을 멈추었다.


< 아....여 보...나...몰라.......몰라.........으흐흐.......아..앙......아.......나...했어....했어......>

< 그래...영애.....나도 좋아.......아..........> 


나도 이제 사정이 임박해 온다. 나는 시원하게 사정하기 위해 마지막 힘을 다하여 박아대었다.


" 퍼벅..퍽...타 타 타 탁..타탁.. 흐흡.. 찔퍼덕...찔꺽... 퍼벅...퍽...찔꺽...찔꺽......” 

< 헉헉헉...아아아아흑.....아아~~~~아아.......아..흑......나...싼다......>  


나의 좆물은 하염없이 영애의 항문 속으로 흘러 들어가며, 밖으로도 흘러 넘친다. 나는 그냥 바닥에 쓰러졌다. 

아무 기력이 없다. 모든게 귀찮아 지는 것 같았다.

내가 숨을 헐떡이며 누워있자 물수건으로 전신을 닦아 준다. 이제야 우리 세 사람이 제 정신이 돌아온 것 같다. 

우리 세 사람은 그냥 거실 바닥에 누워 버렸다. 이대로 잠이 들었으면 좋겠다.


< 아......쓰라려......항문이 많이 아프네..........찢어 진것 아니야.........>

< 처음엔 다 그래.......조금 있으면 괜찮아.......참아 봐.......기분은 어땠어......> 

< 정말 짖궂어.. 항문 섹스는 처음이야... 그런데 기분은 되게 좋으네..........> 

< 보지로 할때가 좋아......항문이 좋아.......> 

< 나는 두군데.....다....좋아.......> 

< 자기 욕실로 들어가자 씻어 줄께..........> 


두 여자가 나를 욕실로 데려가 정성껏 씻어준다. 나도 그녀들 몸에 비누칠을 해 주며 서로를 씻어 주었다. 

샤워를 끝내니 피로가 한꺼번에 밀려 왔다. 나는 두 여자가 거실을 치우는 동안에 안방으로 들어가 잠이 들었다. 

얼마나 잤을까.....많이도 잔 모양이다. 시간을 보니 벌써 11시가 넘었다. 

거실로 나오니 두 여자가 발가벗은 채 잠이 들어 있었다. 나는 그녀들을 깨우지 않으려고 살며시 아파트를 빠져 나왔다.


나는 오늘도 이렇게 두 여자와 변태적인 섹스 놀음을 하고, 아내와 아이들이 기다리는 집을 향하여 차를 몰았다.


며칠 동안 무척 많이 바빴다. 한부장의 일을 해결 하느라 바쁘게 며칠이 지나갔다. 

다행이 피해자와 합의가 잘 되어 한부장의 남편은 집행유예로 나오게 되었다. 

김부장과 한부장이 같이 소장실로 들어온다.


< 소장님......한부장 남편이 어제 집행유예로 나왔대요...........>

<오.....잘되었네......한부장 그동안 마음 고생 심했지.........> 

< 소장님, 정말 고맙습니다. 저 혼자 애를 많이 태웠는데, 도와 주셔서 고마워요...> 

< 내가 뭐 한게 있나......다행이 합의를 잘 해서 다행이었어........> 

< 소장님 아니었으면 합의도 못했죠...정말 고마워요...뭘로 보답하죠.......> 

< 보답은.....내가 그런걸 바라고 도와준 것 아니야.....괜찮아.....한부장........> 

< 그래도 제가 뭔가 보답을 하고 싶은데...........> 


그때 가만히 듣고 있던 김부장이 나선다.


< 한부장....그러면 술이나 한잔 대접 해드려.. 소장님 술 좋아 하시니까...>

< 알았어....언니......그렇지 않아도 우리 그이가 오늘 소장님 모시고 술 한잔 대접 하겠대......언니도 같이와...........> 


( 사무실에서 윤부장, 김부장, 한부장은 서로 언니 동생하며 지내고 있다.)


< 몇 시에 어디로 갈까.............>

< 응......6시쯤 퇴근하고 길건너 일식집으로 와..........기다릴께........> 

< 알았어.....그때 소장님과 같이 나갈께.......> 

< 그럼 그때 봐요.....소장님.......> 


그렇게 약속을 하고, 한부장은 밖으로 나간다. 길 건너 일식집은 우리의 단골집이다.  

그리고, 그 옆에 있는 가요주점도 우리의 단골집으로 우리가 가면 대접이 특별했다.

한부장이 나가자 김부장이 옆으로 다가온다.


< 자기....오늘 한부장 한번 먹을래..........>

< 어떻게.....먹지........한부장하고 한번 하면 나는 좋지...........> 

< 정말.....자기는 너무 밝혀.....사양하는게 없어.........> 

< 영애.....좋은 생각있어..........> 

< 내가 다리를 놔 줄까.............> 

< 어떻게..........> 

< 사실은 한부장도 끼가 많은 여자야......언젠가....젊은 놈하고 모텔에서 나오는 걸 봤거던.....

남편 몰래 바람 피는게 틀림 없어...오늘 내가 한부장 남편을 유혹 할테니 자기는 한부장을 꼬셔......> 


< 영애가 어떻게 할 건데..............>

< 일단 일식집에서 1차를 하고, 2차를 윤부장 언니하고 갔던 그 가요 주점으로 가서 거기서 하는거야........> 

< 넷이서 한단 말이지.......> 

< 응.....어때 재미있겠지...........> 

< 그게 가능 할까....한부장 부부가 한방에서 같이 섹스를 할려고 할까......> 

< 내가 알아서 할테니 걱정마.......자기 스와핑 이라고 들어 봤지.......> 

< 그래.....부부 교환 섹스...........> 

< 응......오늘 스와핑을 하는거야.......내가 자기 애인 이니까..........

한부장 남편하고 섹스를 하고, 자기가 한부장 하고 섹스를 하는거야....그러면 되는것 아니야....그게 바로 스와핑이야........> 


< 좋아.....오늘......색다른 경험을 하는거야.........>


나는 김부장이 정말 대단한 여자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와 김부장은 또 이렇게 색다른 섹스를 위해 음모를 꾸미고 있었다.

나와 영애는 시간을 맞추어 일식집으로 들어갔다. 사장이 반갑게 우리를 맞으며, 방으로 안내를 해 주었다. 

방에는 이미 한부장과 한부장 남편이 먼저와 기다리고 있었고, 내가 들어가자 두 사람이 일어나 인사를 한다. 


< 어서오세요.....소장님......>


나는 한부장 남편을 보고 손을 내밀어 악수를 청하니 한부장 남편은 나의 손을 잡으며 통성명을 한다.


< 김경호 입니다.......> 


그러자 김부장이 반갑게 맞아주며 자리에 앉는다.


< 반가워요......앉으세요.......> 


한부장이 남편에게 김부장을 소개시킨다.


< 이분은 내가 언니 처럼 따르는 김영애 부장님 이세요.......>

< 경호씨 반가워요......우리 악수해요.......> 


김부장 특유의 넉살스런 농담이 나온다.


< 그런데......경호씨.....몇 살이예요.........>

< 아...예......40 입니다.......> 

< 어머,....그럼 나 보다 어리네......누님이라 불러요.....나는 동생이라 부를께......호호호.......> 

< 아...예......그럴께요....누님......하하??

1 Comments
qoql1 02.25 14:20  
소라넷,유명BJ 출신,섹시BJ들이 수위조절 없이 방송하는곳! 무료로 즐감하세요
벗방보기:: http://bit.ly/382n4W4














































.
untitled
untitled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