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지독한 마음 지독한 운명 - 5부

섹코 SXXKOR 0 2129






지독한 마음 지독한 운명

그렇게 마음을 다잡고 공부하는데 전화벨소리가 울렸다



"띠리리링 띠리리링"



"딸칵"



"...왠일입니까.."



난 번호를 보고는 냉정한 목소리로 전화를 받았다



"잘 지네는거 같더구나 바락이라도 해볼 생각처럼 보이던데 응원차 전화 한거라구 해두지"



"..."



"긴장할건 없다 그냥 궁굼해서 말이다"



"저에게 궁굼한것도 있으셨다니...놀랍군요"



"관심이 가니까 말이다 미영이가 하두 니 이야기만 하는데 안궁굼할수가 있어야지"



"..."



"너에게 경고는 안먹히는것 같고 그렇다고 다시한번 교육하자니 이런 문제가 반복일것 같더구나"



"...그래서 궁굼한게 무엇입니까..사설이 길군요"



"허허허 미얀하구나 그냥 즐거워 나도 모르게 대화를 질질 끌었다"



이사람은 나를 가지고 노는게 즐거운거 같았다



"다름이 아니라 미영이를 어떡해 생각하는거냐?"



"그게무슨.."



"미영이 말을 들어보면 연인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거 같아서 말이다 미영이는 내 딸인데 말이지.."



"..."



"그말은 너희는 남매란는 말이 되는 거란다 그걸 모르지 않을것 같은데 "



"..걱정하시는 일은 없을 겁니다.."



"그래? 내걱정이 무엇인지 안다니 기특하구나"



"...."



"그런일이 생긴다면 결말은 비극일 뿐이란다 그걸 명심하거라"



그리고 끈기는 전화 자신이 전하고 싶은 말만하고 끈어버린 사람 자신에게 흠집이 생길까 걱정하는 거겠지



무엇을 두려워 하시는 겁니까...그리도 명예가 중요한겁니까..난 당신을 이해할날이 오기나 할까요



난 생각을 하면서 다시 책을 보았다 나도 나중에 권력을 가진다면 저리 변할까? 괴물이되어 버리는건



아닐까? 그자리가 그리 좋은 것일까? 좋을지도 모른다 힘은 누구나 원하는 것이니까



"하아...집중이 안되네.."



시간을보니 새벽 3시 받기싫은전화 듣기싫은 목소리를 들어서인지 집중이 어려웠다



난 바람이나 쐬러 나가야겠단 생각에 그대로 자리에 일어나 현관을 나섰다



새벽이라 그런지 골목에는 사람이 없었다 작게 들리는 귀뚜라미 소리와 바람이 스치는 소리



내가 걸을때마다 들리는 바닦의 마찰음 정말 고요한 모습 그대로 였다



"좋다...."



이런게 평화라 생각하니 마음또한 아까와 다르게 가벼워 지기 시작했다



예전 엄마와 살던 옥탑방이 생각이 났다 원룸마냥 좁은 집이였지만 시내에 있어서 조금은 시끄러웠지만



언제나 즐거움이 있었던거 같다 지금은 가물가물한 기억이지만 나는 아직도 그때가 그리워 놓지 못하고



너무 힘들거나 그럴때 한번씩 꺼네어 보는 휴식같은 추억이니까..



"거기와 다르게 여기는 너무 조용하네..."



집들이 다 크고 주위에 차가 없을만큼 집집마다 cctv가 설치되어있는 정말 감옥같은 동내 온기라고는



느낄수없는 그런 적막한 동내다 성들이 모여있는 모습이라고나 할까?



아버지란 사람도 이 많은성들중 한곳에 살고있다 생각하니 담벼락들이 오늘따라 높게만 보였다



내가 과연 이높은 벽을 뚫고는 그사람을 끌어 내리는게 가능하긴 한걸까?



한숨이 나온다 너무 높아서 너무 멀어서 솔직히 다가갈 용기는 안난다 어쩌면 무리한 도전인지도



처음부터 불가능한 일인지도 모른다



"그래도..해야해.."



그렇다 해야한다 끌어내리고 당신은 틀린거라 말해야한다 신이 없다면 내가 신대신 벌을 줄것이다



그래야 하는거 아닌가? 잘못된것은 누군가 바로 잡아야 그래야 살만한 세상이 되는거 아닌가?



두주먹에 힘이 들어간다 넘을수 없다면 부시면 그만이다 부술것이다 그사람의 세상을...



그리고 다시 집으로 들어가 다시 공부를 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해가 밝아올때까지..



"학교가서 하자.."



오로지 머릿속은 공부로 가득 차있었다 나는 다시 학교를 가기위해 준비를 서둘렀다 주비라고 해보아야



씻고 옷갈아 입는게 전부였지만 준비를 끝네고 아침일찍 학교로 향했다



학교는 너무 일찍온거라 교실에 아무도 없었다 나는 집에서 처럼 가방을놓고 책을꺼네어 공부를 시작했다



장소만 바뀌었을뿐 하는일은 오로지 공부...공부를 하는사이 어느세 학생들이 하나둘 왔고 그렇게 하루를



시작했다 집중하다보니 어느세 3교시가 왔고



"김후 학생은 교장실로 와주세요"



난 그방송을 듣고서야 공부를 멈출수 있었다



"머지?"



"너 사고친거 있냐?"



"경태야 후는 그런아이가 아니야"



"예~예~ 어련 하시려구요"



"...나 잠깐 다녀올께"



난 자리에 일어나 교장실로 가기 시작했다



교장이 나를 찾을일이 무엇이 있을까 생각해 보았지만 마땅히 떠오르는게 없었다



어차피 가보면 알겠지 생각하고 걸음을 서둘러 옮기기 시작했다



발걸음을 빠르게 해서인지 교장실에 빠르게 도착했다 난 신호흡을 한번하고 노크를했다



"똑똑"



"네 들어오세요"



문을 열고 교장실로 들어가니 교장실에는 한 노인과 교장이 자리에 앉아 차를 마시고 있었다



"김후학생 이리로 와서 앉아요 어르신 저아이가 김후학생 입니다"



어르신?



"그런가? 흠...닮기는 닮았군"



난 교장의 말대로 어르신이라는 사람의 반대편 쇼파로가서 앉았다



"차라도 마실텐가?"



"아닙니다.."



교장이 차를 권했지만 나는 빨리 대화를 끝네고 다시 공부를 하고 싶어서 거절했다



"흐음...전교 1등이라고?"



노인이 나를보고 물어보았다



"예"



"껄껄껄 머리는 쓸만한 모양이구나?"



마치 평가를 당하는거 같아서 기분은 그리 좋지못했다

<br sty
0 Comments
  통계청
  • 현재 접속자 683(5) 명
  • 오늘 방문자 133,668 명
  • 어제 방문자 161,871 명
  • 최대 방문자 209,643 명
  • 전체 방문자 29,746,92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untitled
untitled
untitled